SBS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admin2020.03.26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 국민의 공분 속에 성 착취 범죄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피해 여성들의 고통은 여전하고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이 다시 퍼져 신상이 공개되면 어떡하나, 두려움을 떨쳐낼 수가 없다고 말합니다. 201415412.jpg

▶영상 시청

<앵커> 

전 국민의 공분 속에 성 착취 범죄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피해 여성들의 고통은 여전하고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이 다시 퍼져 신상이 공개되면 어떡하나, 두려움을 떨쳐낼 수가 없다고 말합니다. 

배정훈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SNS를 통해 자신의 피해 사실을 밝혔던 한 피해자의 동의를 받고 진행한 서면 인터뷰입니다.

이 피해자는 "처음에는 그리 두렵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공포감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사' 조주빈은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고, n번방 운영자 '갓갓'은 경찰이 추적 중이지만, 일부 운영진에 대한 처벌만으로 고통은 끝나지 않습니다.

피해자들은 회원들에게 남아 있을지 모를 사진이나 영상이 언제든지 다시 유포돼 신상이 공개될 수 있다는 점, 또 여기에 덧씌워질 사회적 낙인에 대한 공포감에서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겁니다. 

[김여진/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피해지원국장 : (불법 촬영물이 유포되면) 사람들이 나를 성적으로 소비할 것이고 또 나를 문란한 여성으로 취급할 것이라는 것이 너무나 자연스러운 사고의 결과잖아요. (피해자의) 사회적인 고립까지 이어지는 경우들도 많습니다.]

실제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희정/국민대학교 교양대학 교수 : 강도당한 사람의 옷차림이 흉기에 찔리기 쉬운 옷을 입었기 때문에 흉기에 찔렸다고 이렇게 얘기를 하지는 않잖아요. 꼭 성폭력에 관련해서는 피해자에 많이 초점이 맞춰지게 되는 거죠.]

피해자의 고통을 줄이기 위해, 가해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내리는 동시에, 피해자에게 초점을 맞추는 잘못된 시선도 고쳐야 할 때입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VJ : 정영삼·김초아·정한욱)

▶배정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by admin)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1892 SBS 공주보 두고 혈투…'행정수도 완성' 적임자는?
1891 SBS 올림픽 연기에도…美 카누-카약 대표팀 훈련 현장
1890 SBS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1889 SBS 선수촌서만 2달, 드디어 밖으로…태극전사들 퇴촌 표정
1888 SBS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SBS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1886 SBS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1885 SBS [단독] '10대 노예' 성 착취한 또 다른 'n번방' 추적
1884 SBS 외국서 주목한 '신속 진단키트'…우리는 왜 안 쓰나
1883 SBS 日, 올림픽 연기되니 확진 급증…"감염 폭발 중대 국면"
1882 SBS 병상 없어 바닥 누운 환자들…"코로나19 과소평가했다"
1881 SBS 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방역 방해 반사회적 단체"
1880 SBS 자가격리 무단 이탈하면 경찰 출동…외국인은 추방
1879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1878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1877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1876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1875 SBS "손학규 2번은 노욕"…정의당은 지지율 하락 전전긍긍
1874 SBS 호떡집도 아니고…'친황' 챙기려 뒤집고 또 뒤집고
1873 SBS 공룡이 짓밟은 연동형제…'의석' 욕심에 '민심' 외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