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선수촌서만 2달, 드디어 밖으로…태극전사들 퇴촌 표정

admin2020.03.26 22: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면서 태극전사들이 진천선수촌을 잠시 떠나게 됐습니다. 선수들의 다양한 퇴촌 표정을 김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부와 철저히 차단된 채 두 달 가까이 선수촌에만 머물렀던 태극전사들이 드디어 밖으로 나왔습니다. 201415443.jpg

▶영상 시청

<앵커>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면서 태극전사들이 진천선수촌을 잠시 떠나게 됐습니다.

선수들의 다양한 퇴촌 표정을 김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외부와 철저히 차단된 채 두 달 가까이 선수촌에만 머물렀던 태극전사들이 드디어 밖으로 나왔습니다.

[신유빈/탁구 국가대표 : 답답하긴 했는데, 안전하게 훈련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삼겹살을 바로 구워 먹고 싶고 그랬는데, 그런 거를 못 먹어서 답답했던 것 같아요. 가족들 보러 가고 싶어요.]

[김 진/럭비 국가대표 : 2월 14일 날 마지막으로 집에 갔고. 우리 선수들 보기 싫어요. 너무 많이 보니까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아요, 서로.]

선수들은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을 이해하면서도 허탈한 심정을 감추지는 못했습니다.

[장우진/탁구 국가대표 : 모든 걸 올림픽에 맞춰서 준비했었는데, 다시 초심을 찾는 게 어려운 거고. 나가 있으면서 조금 더 마음의 여유를 가진 상태에서 조금 더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해야 할 것 같아요.]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계획하고 있는 베테랑 오진혁 선수는 마음을 다잡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오진혁/양궁 국가대표 : 마지막이라 한 번 더 도전해보고 싶어서 버티고 왔는데. 작년으로 되돌아간다는 생각으로 (연습)하고, 내년을 준비하려 하고 있습니다.]

진천 선수촌은 앞으로 3주 동안 문을 닫고 방역 활동과 시설 재정비에 들어갑니다.

선수들은 소속팀 등에서 개별 훈련으로 도전을 이어갑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우기정) 

▶김정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by admin)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1892 SBS 공주보 두고 혈투…'행정수도 완성' 적임자는?
1891 SBS 올림픽 연기에도…美 카누-카약 대표팀 훈련 현장
1890 SBS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SBS 선수촌서만 2달, 드디어 밖으로…태극전사들 퇴촌 표정
1888 SBS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1887 SBS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1886 SBS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1885 SBS [단독] '10대 노예' 성 착취한 또 다른 'n번방' 추적
1884 SBS 외국서 주목한 '신속 진단키트'…우리는 왜 안 쓰나
1883 SBS 日, 올림픽 연기되니 확진 급증…"감염 폭발 중대 국면"
1882 SBS 병상 없어 바닥 누운 환자들…"코로나19 과소평가했다"
1881 SBS 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방역 방해 반사회적 단체"
1880 SBS 자가격리 무단 이탈하면 경찰 출동…외국인은 추방
1879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1878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1877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1876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1875 SBS "손학규 2번은 노욕"…정의당은 지지율 하락 전전긍긍
1874 SBS 호떡집도 아니고…'친황' 챙기려 뒤집고 또 뒤집고
1873 SBS 공룡이 짓밟은 연동형제…'의석' 욕심에 '민심' 외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