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admin
  • 조회 수 1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검찰은 즉각 항소하겠다며 이번 무죄 판결은 재판 개입에 대한 처벌을 불가능하게 만든 '치외법권 판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잇단 무죄 판결의 논리는 사법농단 수사결과 전체를 흔들 수 있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비롯한 나머지 재판에 큰 영향을 미칠 걸로 보입니다. 217a91fc64b21ebd1beb5b8f861c8bba.jpg

▶영상 시청

<앵커>

검찰은 즉각 항소하겠다며 이번 무죄 판결은 재판 개입에 대한 처벌을 불가능하게 만든 '치외법권 판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잇단 무죄 판결의 논리는 사법농단 수사결과 전체를 흔들 수 있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비롯한 나머지 재판에 큰 영향을 미칠 걸로 보입니다.

임찬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임성근 부장판사에 대한 무죄 논리는 한 마디로 재판에 개입한 건 잘못이지만 직권을 남용한 범죄는 아니라는 겁니다.

헌법과 법률에 따라 재판의 독립성이 보장되기 때문에 고위 법관이 판사 평가권 등을 가졌다 하더라도 재판에 개입할 직무상 권한은 없고 따라서 재판 개입을 직권남용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겁니다.

검찰은 항소하겠다면서 재판부 논리대로라면 사법행정권을 가진 고위 법관의 어떠한 재판 관여도 처벌할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한 검찰관계자도 "재판 개입 처벌을 원천 불가능하게 만든 치외법권 판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현직 판사들에 대한 잇단 무죄 판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공소장 논리를 허물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양 전 대법원장 공소장에서 '사법농단'은 크게 다섯 가지 분야로 나뉘는데 이 가운데 정권 관련 재판에 개입해 법원의 위상강화를 노린 혐의, 사법부 블랙리스트 등을 동원해 비판세력을 탄압한 혐의, 그리고 정운호 게이트 수사 확대를 막는 등 법원 조직을 부당하게 보호하려 한 혐의 등 세 가지가 핵심입니다.

그런데 어제(13일) 신광렬 부장판사 등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재판부는 법원행정처가 부당하게 조직을 보호하려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고 오늘 무죄를 선고한 재판부는 재판 개입은 직권남용죄가 안 된다고 규정했습니다.

두 판결 논리가 양 전 대법원장 재판에서도 적용된다면 세 가지 핵심 혐의 중 두 가지에 대해서는 처벌이 어렵다고 볼 가능성이 큽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 

▶임찬종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4533 우한 교민 300여 명 '마지막 검사' 모두 음성…15일 퇴소
4532 목동 한의사 일가족 비극…유서엔 "잘못된 결정 미안"
4531 SBS 손실 예상액만 1조…라임 임직원은 수백억 챙겼다 image
4530 SBS "40년 모은 돈인데" "배신감"…라임 피해자들 '분통' image
4529 SBS [인터뷰] 황교안 "미래한국당 20석 이상 확보 노력" image
4528 SBS 차명 소유도 수두룩…'친일파 재산 환수' 남은 과제 image
4527 SBS '오스카 범프' 누리는 한국 영화…'할류우드' 조명 image
4526 SBS 3년 전 찾은 숨겨진 '이완용 땅', 환수 소송 들어갔다 image
4525 SBS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정황…제작진 2명 구속영장 image
4524 SBS 연쇄 추돌 뒤 넘어진 어린이집 버스…안전띠의 기적 image
4523 SBS 현금 3억 들고 밤길 헤매던 '맨발 할머니'…경찰 구조 image
4522 SBS 사람용 구충제도 '항암 희망'…임상시험 가치 있다? image
4521 SBS '부친상' 교민 "폐 끼칠 수 없다"…주말, 차례로 퇴소 image
4520 SBS 초콜릿도 배달, 식당 썰렁…밸런타인데이 특수 옛말 image
4519 SBS 졸업식 없이 개강도 미뤘는데…행사 취소 필요 없다? image
4518 SBS 고개 숙이고 "잠시 더 유지"…KLM 사과 어땠나 보니 image
4517 SBS 코로나19가 불러온 '혈액난'…병원 '위기 대응' 가동 image
4516 SBS "자발적 댓글 공작" 주장 조현오, 징역 2년 법정구속 image
SBS 검찰 "치외법권적 판결"…'양승태 공소장' 무너지나 image
4514 SBS 사법농단 3연속 무죄 선고…"위헌적이나 불법 아냐"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