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admin
  • 조회 수 0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는 오늘 밸런타인데이 풍경도 바꿨습니다. 사람 많은 식당은 피하고 초콜릿도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늘었습니다. 이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배달 주문이 도착하였습니다.] 오늘 편의점마다 폭주한 배달 주문이 있습니다. fae6c8e8f44efe7bc1172ff096c54609.jpg

▶영상 시청

<앵커>

코로나19는 오늘(14일) 밸런타인데이 풍경도 바꿨습니다. 사람 많은 식당은 피하고 초콜릿도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늘었습니다.

이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배달 주문이 도착하였습니다.]

오늘 편의점마다 폭주한 배달 주문이 있습니다.

코로나19 불안감에 점원이나 다른 손님은 물론 초콜릿을 주고 싶은 그 사람과의 접촉도 조심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를 간파한 편의점들이 발 빠르게 초콜릿 배달 서비스에 나선 겁니다.

[김성모/편의점 업체 주임 : 초콜릿 판매를 포함해서 전월 대비 배달 서비스 이용 건수가 약 60% 이상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백화점들은 예년처럼 초콜릿 판매대를 꾸몄지만 선뜻 집어 드는 손님이 없습니다.

[백화점 관계자 : 코로나19 여파로 전반적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있고 특히 이번 밸런타인데이 행사 같은 경우에는 매출이 전년보다 많이 부진합니다.]

전 같으면 젊은 사람들로 북적였을 서울 강남 식당가도 썰렁합니다.

양고기를 파는 이 식당은 오후 4시까지 들어온 예약이 단 2건인데 이마저도 1건은 취소됐습니다.

[식당 사장 : 지난해 밸런타인데이에는 예약 문의도 많았고 자리가 없어서 손님들이 돌아갈 지경이었는데….]

한 숙박 예약업체가 20~30대 회원들을 상대로 밸런타인데이에 뭐할 건지 물었더니 데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7%에 불과했습니다.

접촉을 꺼리는 이른바 '언택트' 소비에 유통·자영업계가 기다렸던 밸런타인데이 특수도 위축되는 모습입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소지혜) 

▶이성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4531 SBS 손실 예상액만 1조…라임 임직원은 수백억 챙겼다 image
4530 SBS "40년 모은 돈인데" "배신감"…라임 피해자들 '분통' image
4529 SBS [인터뷰] 황교안 "미래한국당 20석 이상 확보 노력" image
4528 SBS 차명 소유도 수두룩…'친일파 재산 환수' 남은 과제 image
4527 SBS '오스카 범프' 누리는 한국 영화…'할류우드' 조명 image
4526 SBS 3년 전 찾은 숨겨진 '이완용 땅', 환수 소송 들어갔다 image
4525 SBS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정황…제작진 2명 구속영장 image
4524 SBS 연쇄 추돌 뒤 넘어진 어린이집 버스…안전띠의 기적 image
4523 SBS 현금 3억 들고 밤길 헤매던 '맨발 할머니'…경찰 구조 image
4522 SBS 사람용 구충제도 '항암 희망'…임상시험 가치 있다? image
4521 SBS '부친상' 교민 "폐 끼칠 수 없다"…주말, 차례로 퇴소 image
SBS 초콜릿도 배달, 식당 썰렁…밸런타인데이 특수 옛말 image
4519 SBS 졸업식 없이 개강도 미뤘는데…행사 취소 필요 없다? image
4518 SBS 고개 숙이고 "잠시 더 유지"…KLM 사과 어땠나 보니 image
4517 SBS 코로나19가 불러온 '혈액난'…병원 '위기 대응' 가동 image
4516 SBS "자발적 댓글 공작" 주장 조현오, 징역 2년 법정구속 image
4515 SBS 검찰 "치외법권적 판결"…'양승태 공소장' 무너지나 image
4514 SBS 사법농단 3연속 무죄 선고…"위헌적이나 불법 아냐" image
4513 SBS 보조금 더 받자? "5억짜리 이적"…"민주통합당 출범" image
4512 SBS "교만은 패망"…'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고발 취하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