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사람용 구충제도 '항암 희망'…임상시험 가치 있다?

admin2020.02.14 21:02조회 수 1댓글 0

  • 2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암 환자에게 강아지 구충제가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가 최근 퍼지면서 임상시험을 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올라왔었습니다. 일부에서는 독성이 낮은 사람용 구충제는 시도할만하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저희가 이걸 시험하고 있는 외국 연구팀을 취재했습니다. 431cac19a77e5a168e03c06da478724c.jpg

▶영상 시청

<앵커>

암 환자에게 강아지 구충제가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가 최근 퍼지면서 임상시험을 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올라왔었습니다. 일부에서는 독성이 낮은 사람용 구충제는 시도할만하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저희가 이걸 시험하고 있는 외국 연구팀을 취재했습니다.

정명원 기자입니다.

<기자>

여섯 달째 강아지 구충제를 항암제와 함께 복용한 개그맨 김철민 씨.

처음에는 미국에 사는 팬의 권유로 복용을 시작했지만 몸이 나아진다고 느낀 뒤부터는 사람용 구충제까지 먹고 있습니다.

[김철민/구충제 복용 암 환자 : 저는 그냥 승부를 보는 겁니다. 저는 없어요. 더 이상 뭐 의사가 해 줄 수 있는 건 항암하고 방사선하고. 그것도 지나면 못 해요. 못하고, 수술도 안 되고, 그냥 이대로 죽어요?]

보건 당국의 복용 자제 권고에도 절박한 암 환자들은 사람용 구충제로 복용을 늘렸고 약국서 품절되자 해외 직구까지 하고 있습니다.

일부 의사들은 독성이 낮은 사람용 구충제의 항암치료는 시도해 볼만 하다며 유튜브를 통해 암 환자들에게 관련 연구 정보를 주고 있습니다.

[김자영/종양학 전문의 (유튜브 미토 TV) : 나이가 많이 들어서 항암을 못하시는 분들, 전이성이 큰 암 환자분들은 (구충제 복용)못 해볼 이유는 여러분 없을 것 같습니다.]

선진국에서는 구충제 항암치료에 관해 어떤 연구가 이뤄지고 있을까.

SBS는 5년 전부터 미국 연구진과 함께 사람용 구충제인 메벤다졸의 항암치료에 주목한 유럽 연구팀과 접촉했습니다.

유럽의 비영리단체 안티 캔서 펀드는 시판된 약 가운데 항암효과가 있는 약을 연구해 임상시험 비용까지 지원하는 단체입니다.

연구를 주도한 팬 판치아카 박사는 현재 미국 등 10곳에서 메벤다졸에 대한 항암치료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팬 판치아카 박사/안티 캔서 펀드 : 메벤다졸 항암치료 임상시험은 작은 연구팀 한 곳에서 하는 게 아니고 각각 다른 나라에서 각각 다른 (10개)연구팀들이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메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습니다.]

미 존스홉킨스대 암센터도 미 국립 암센터 지원으로 메벤다졸을 항암제로 쓸 때 최대 얼마까지 복용하는 게 적절한지 임상시험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이탈리아 연구팀은 구충제 항암치료 연구를 종합 분석한 뒤 연구가 부족한 강아지 구충제보다 사람용 구충제인 메벤다졸이 항암제로 더 적합하다는 결론의 논문도 냈습니다.

하지만 아직 국내 전문가 대부분은 구충제 항암치료는 의학적 인과관계 입증이 부족하다는 쪽입니다.

[명승권 교수/국립 암센터 암예방 검진센터장 : 핵심은 그거예요. 그런 단체가 있고, 그 사람들이 진료를 실제 그렇게 한다는 자체만으로 효과가 있다고 인정하는 것은 전혀 아니라는 거죠. 그것과는 다른 거예요.]

항암제 임상시험 승인 업무를 했던 한 전문가는 암 치료에 연간 7조 원을 쓰는 국내 상황에서 저렴한 구충제로 암 치료를 도울 수 있다면 국가 지원으로 임상시험을 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며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합니다.

[강윤희/진단학 전문의(前 임상심사위원) : 저는 너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죠. 다른 항암제의 동물시험 자료랑 비교해 봤을 때 정말 나쁘지 않거든요.] 

▶정명원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2
    • 글자 크기
현금 3억 들고 밤길 헤매던 '맨발 할머니'…경찰 구조 (by admin) '부친상' 교민 "폐 끼칠 수 없다"…주말, 차례로 퇴소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534 '환자 어떻게 치료했나' WHO, '잘 정리된' 한국 자료 요청
4533 우한 교민 300여 명 '마지막 검사' 모두 음성…15일 퇴소
4532 목동 한의사 일가족 비극…유서엔 "잘못된 결정 미안"
4531 SBS 손실 예상액만 1조…라임 임직원은 수백억 챙겼다
4530 SBS "40년 모은 돈인데" "배신감"…라임 피해자들 '분통'
4529 SBS [인터뷰] 황교안 "미래한국당 20석 이상 확보 노력"
4528 SBS 차명 소유도 수두룩…'친일파 재산 환수' 남은 과제
4527 SBS '오스카 범프' 누리는 한국 영화…'할류우드' 조명
4526 SBS 3년 전 찾은 숨겨진 '이완용 땅', 환수 소송 들어갔다
4525 SBS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정황…제작진 2명 구속영장
4524 SBS 연쇄 추돌 뒤 넘어진 어린이집 버스…안전띠의 기적
4523 SBS 현금 3억 들고 밤길 헤매던 '맨발 할머니'…경찰 구조
SBS 사람용 구충제도 '항암 희망'…임상시험 가치 있다?
4521 SBS '부친상' 교민 "폐 끼칠 수 없다"…주말, 차례로 퇴소
4520 SBS 초콜릿도 배달, 식당 썰렁…밸런타인데이 특수 옛말
4519 SBS 졸업식 없이 개강도 미뤘는데…행사 취소 필요 없다?
4518 SBS 고개 숙이고 "잠시 더 유지"…KLM 사과 어땠나 보니
4517 SBS 코로나19가 불러온 '혈액난'…병원 '위기 대응' 가동
4516 SBS "자발적 댓글 공작" 주장 조현오, 징역 2년 법정구속
4515 SBS 검찰 "치외법권적 판결"…'양승태 공소장' 무너지나
첨부 (2)
tracking_RSS.do
35Bytes / Download 0
201402794.jpg
83.3KB / Downloa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