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admin
  • 조회 수 0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펀드 실사 결과와 금융당국의 검사 결과를 접한 라임 피해자들은 망연자실했습니다. 증권사와 은행은 책임을 회피하고 있고, 금융당국 대응도 뒷북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제희원 기자입니다. f0c9ae33085d90df02a883a25310f3ef.jpg

▶영상 시청

<앵커>

펀드 실사 결과와 금융당국의 검사 결과를 접한 라임 피해자들은 망연자실했습니다. 증권사와 은행은 책임을 회피하고 있고, 금융당국 대응도 뒷북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라임 펀드에 가입했다가 돈이 묶이고, 큰 손실까지 입게 된 피해자들은 증권사가 투자위험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A 씨/라임 펀드 투자자 : 배신감이 느껴져요. 위험한 얘기는 하나도 안 해줬고 제안서나 약관 이런 건 못 받았어요. 대학교 때부터 제가 일해서 차곡차곡 모은 돈이거든요.]

피해자 상당수가 고령자인 것도 특징입니다.

그래서 안전하다는 말만 믿고 노후자금 대부분을 투자한 경우가 많습니다.

[B 씨/라임 펀드 투자자 : 40년 모은 돈이죠. 40년. 하나도 안 쓰고. 이 나이 되어서 아파서 죽을 것 같아요. 돈 찾지 못하면….]

이들은 증권사 직원들이 '원금 손실을 감수하겠다'는 펀드 계약서 항목 등에 멋대로 체크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또 라임 펀드를 판매한 은행과 증권사들이 일부 지점 직원들의 개인적인 일탈로 치부하고, 본사 차원의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피해자들은 금융당국이 선제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상반기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이상 징후를 포착하고 8월엔 검사까지 벌였지만, 환매 중단과 핵심 관계자 도피 등을 막지 못했습니다.

피해자들은 펀드 불법 판매 의혹을 수사를 통해 밝혀달라는 탄원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 영상편집 : 김종태) 

▶제희원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4533 우한 교민 300여 명 '마지막 검사' 모두 음성…15일 퇴소
4532 목동 한의사 일가족 비극…유서엔 "잘못된 결정 미안"
4531 SBS 손실 예상액만 1조…라임 임직원은 수백억 챙겼다 image
SBS "40년 모은 돈인데" "배신감"…라임 피해자들 '분통' image
4529 SBS [인터뷰] 황교안 "미래한국당 20석 이상 확보 노력" image
4528 SBS 차명 소유도 수두룩…'친일파 재산 환수' 남은 과제 image
4527 SBS '오스카 범프' 누리는 한국 영화…'할류우드' 조명 image
4526 SBS 3년 전 찾은 숨겨진 '이완용 땅', 환수 소송 들어갔다 image
4525 SBS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정황…제작진 2명 구속영장 image
4524 SBS 연쇄 추돌 뒤 넘어진 어린이집 버스…안전띠의 기적 image
4523 SBS 현금 3억 들고 밤길 헤매던 '맨발 할머니'…경찰 구조 image
4522 SBS 사람용 구충제도 '항암 희망'…임상시험 가치 있다? image
4521 SBS '부친상' 교민 "폐 끼칠 수 없다"…주말, 차례로 퇴소 image
4520 SBS 초콜릿도 배달, 식당 썰렁…밸런타인데이 특수 옛말 image
4519 SBS 졸업식 없이 개강도 미뤘는데…행사 취소 필요 없다? image
4518 SBS 고개 숙이고 "잠시 더 유지"…KLM 사과 어땠나 보니 image
4517 SBS 코로나19가 불러온 '혈액난'…병원 '위기 대응' 가동 image
4516 SBS "자발적 댓글 공작" 주장 조현오, 징역 2년 법정구속 image
4515 SBS 검찰 "치외법권적 판결"…'양승태 공소장' 무너지나 image
4514 SBS 사법농단 3연속 무죄 선고…"위헌적이나 불법 아냐"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