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글로벌

[인-잇] 'n번방 사건' 한국 법은 누.구.를.위.해. 존재합니까

admin2020.03.25 12: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그날도 그저 그런 날이었습니다. 약간 즐거웠고 약간 짜증도 났던, 지극히 기억에 남지 않을 그야말로 보통날이었습니다. '그 뉴스'를 보기 전까지 말이지요.

저녁식사가 끝나갈 무렵, 그 뉴스를 접했습니다. 마지막 내용까지 읽어 내려갔을 즈음, 저 안쪽 오장육부에서부터 구역질이 나왔습니다. 'n번방 사건' 이야기입니다.

상담이 직업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 이상은 성범죄의 피해자를 만납니다. 그리고 나면 다른 내용으로 찾아온 내담자를 만난 날 보다 갑절은 힘이 듭니다. 어떤 트라우마이든 개인에겐 참으로 힘겹고 버거운 상처이지만,

성과 관련된 고통은 유독 피해자에게 그 잔상이 깊습니다.

이미 받았던 고통만으로도 심각하게 피폐해져 있는데,

유독 다른 범죄에 비해 너무나 경한 처벌 때문에 곱절의 상처를 끌어안습니다. 왜 피해자가 더 큰 불안에 떨어야 합니까.

다수의 내담자가 제게 이런 말을 몇 번이나 토해내었어요.

내 고통이, 내 상처가 이토록 큰데, 나는 도무지 앞으로 살아갈 수가 없는데. 나는 마치 껍데기만 남고 영혼은 살해당한 것만 같은데, 이렇게 큰 내 고통에 대한 처벌은 그토록 깃털같이 가벼운 것을 보면서, 나는 회복될 거라는 희망마저 박탈당한 기분이었다.

내 앞에서 누군가가 그런 말을 하고 있을 때, 나는 이 사회가, 이 세상이 미워지곤 했습니다. 나를 스쳐간 그 피해자들의 얼굴이 떠올라서, 너무 답답해서, 또 숨이 쉬어지지가 않아서, 잠시 집 밖으로 나갔습니다.

26만 명이라는 숫자가 사실이라면, 그들 머리 위에 빨간 불이 찍힌다면, 이 거리 위에도 빨간 불빛은 몇 개나 깜빡이지 않을까. 이 나라 어디에서고 빨간 불빛이 도사리고 있진 않을까. 하지만 그런 마술 같은 일은 없겠지요. 그래서 더욱 섬뜩했습니다.

저 길 위에 선 사람 중에 그 많은 '조주빈'들이 누구일지 감히 추측할 수도 없으니까요. 

"제가 악마 같습니까?" 박사방 조주빈은 이렇게 물었다.

그제서야 처음으로 여성들이 살아온 삶의 공포를 

(물론 감히 다 헤아릴 순 없겠지만)

아주 조금이나마 느꼈습니다. 이 거리 위에도 그 가해자들이 있는데, 나는 누구인지 가늠조차 할 수 없는 그 공포를요.

누군가는 말했습니다. 26만은 부풀려진 거라고요. 그래요. 그렇다고 합시다. 그래서 뭐가 달라지나요? 자행된 그 끔찍한 일들이 덜어지나요? 피해자가 받은 지옥 같은 순간이 줄어드나요? 가해자의 수가 줄어든다고 해서, 범죄의 크기가 덜어지진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가해자의 나이가 어리다고 해서, 술김에 한 일이라고 해서, 반성하고 있다고 해서, 탄원서를 냈다고 해서 범죄의 크기가 덜어지지도 않습니다. 그럼에도 한국사회에서는 언제나 그것들을 '참작' 해 주었습니다.

범죄의 크기를, 그에 따른 단죄의 크기를 가해자의 관점에서 판단해왔으니까요. 이제는 달라져야 하지 않나요? 가해자가 어리든, 술을 먹었든, 반성하든 피해자의 상처가 줄어들지 않는다면, 그들의 '죄의 크기'가 줄어들 이유, 없지 않나요?

내 주위를 맴돌 '수많은 조주빈들', 하지만 누구인지 가늠조차 할 수 없다. 그래서 더욱 공포스럽다.

전 유도 국가대표 선수 신유용 씨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던 그 체육지도자, 그는 얼마 전 징역 6년을 선고받았지요. 그와 거의 동일한 범죄를 저지른 미국의 체조선수 국가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는 징역 360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한국이 언제나 '한 명의 범죄자라도 개과천선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교정주의를 택할 때, 미국은 처벌에 중점을 둔 엄벌주의의 입장을 견지해 왔습니다.

물론, 어느 한쪽이 더 좋다고 말할 수 없겠지요. 하지만 생각해볼 때입니다. 한국사회는 '모든 종류의 범죄자'에 대해 동일하게 '교정주의적 관점'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 관점. 언제까지 지향해야 하는 걸까요?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다' 라는 말, 상담이 업인 제가 좋아해서는 안될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어떤 범죄는, 또 어떤 사람은 고쳐 쓸 필요가 없을 만큼 추악하지 않던가요? 꼭 모든 범죄에 동일하게 교정주의를 지향해야 할까요? 가해자에 대해서 기회를 제공하는 시간만큼, 시민들이 두려움에 떨어야 한다면, 우리의 법은 누구를 향해 있는 걸까요?

다시 한 번 묻고 싶습니다.
우리의 법은, 누구를 향해 존재하나요?

#인-잇 #인잇 #장재열 #러닝머신세대

# 장재열 필진의 인-잇, 지금 더 만나보세요.

[인-잇] 완벽주의자들의 착각 - 실수와 실패 사이

[인-잇] 당신이 존경하는 그 사람, 믿을 수 있습니까

 

인잇 시즌 2 엔드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인-잇] 'n번방 사건' 한국 법은 누.구.를.위.해. 존재합니까 (by admin) 두산 선수 가족, 코로나19 검사 '음성'…25일 정상 훈련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177 국제/글로벌 "교회 행정지도 불공정"…한교총, 총리 사과 요구
7176 국제/글로벌 [날씨] 퇴근길, 따듯하고 공기 깨끗…내일 전국 비
7175 SBS스포츠 손흥민이 꼽은 인생골은? 기라드는? (#골챌린지)
7174 SBS스포츠 프로야구 키움 외국인 선수들, 하루 앞당겨 26일 입국
7173 SBS스포츠 체육회, 진천선수촌서 대표 선수·지도자 최대 5주간 퇴촌 통보
7172 SBS스포츠 두산 이영하, 국내 평가전 첫 등판…2이닝 1실점
7171 SBS스포츠 일본프로축구 중단 연장…J1은 5월 9일 재개 목표
7170 SBS스포츠 미뤄진 도쿄올림픽, 2021이 아닌 2020인 이유는…'비용 절감'
7169 SBS스포츠 프로야구 LG · kt 외국인 선수, 코로나19 음성
7168 SBS스포츠 [영상토크] 두산 자체 청백전, 동시 접속 '9만 명 돌파'
7167 SBS스포츠 [영상토크] 두산 자체 청백전, 동시 접속 '9만 명 돌파'
7166 국제/글로벌 [날씨] '대구 낮 21도' 봄기운 물씬…미세먼지는 '나쁨'
7165 국제/글로벌 [날씨] '대구 낮 21도' 봄기운 물씬…미세먼지는 '나쁨'
7164 SBS스포츠 '도쿄올림픽 연기' 국제 스포츠계 환영…해결과제는 산적
7163 국제/글로벌 [인-잇] 'n번방 사건' 한국 법은 누.구.를.위.해. 존재합니까
국제/글로벌 [인-잇] 'n번방 사건' 한국 법은 누.구.를.위.해. 존재합니까
7161 SBS스포츠 두산 선수 가족, 코로나19 검사 '음성'…25일 정상 훈련
7160 SBS스포츠 김연경 "도쿄올림픽 연기, 예상했다…2021년 대회 준비"
7159 SBS스포츠 도쿄패럴림픽도 자동 연기…IPC "연기 결정 지지"
7158 SBS스포츠 골프 올림픽 감독 최경주 "아쉽지만 한편으로는 다행"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