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텔레그램 제재 어려워"…'감형 적용 말자' 촉구

admin2020.03.25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우리 정부는 텔레그램의 서버가 외국에, 어디에 있는지조차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국회에서는 정부 이런 성범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201414982.jpg

▶영상 시청

<앵커>

우리 정부는 텔레그램의 서버가 외국에, 어디에 있는지조차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25일) 국회에서는 정부 이런 성범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과방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연 'n번방' 사건 현안 질의.

정부가 사후약방문식 대응을 한다고 여야가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원욱/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가는 그때 아무것도 안 했다'라고 하는 것을 이 자리에서 지적을 하고 싶고요. 이미 그것은 작년 2월부터 공론화된 문제였습니다.]

[최연혜/미래통합당 의원 : 매년 국감은 물론이고 상임위가 열릴 때마다 이런 위험성에 대해서 줄기차게 경고가 됐던 그런 문제고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정부 대응의 미흡함을 인정하면서도 해외 기반 메신저를 활용한 범죄를 차단하는 데 현실적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한상혁/방송통신위원장 : 텔레그램 같은 경우 사업자들 연락처도 존재하지 않고… (사업자의) 존재 자체에 대해 파악을 못 하고 있는 상태이고…]

서버 위치조차 모르니 규제는커녕 협조받기도 어렵다는 것입니다.

과방위원장은 신고포상금제, 이른바 '파파라치제' 도입을 제안했습니다.

[노웅래/국회 과방위원장 (민주당) : 파파라치 제도를 도입할 의향이 없나요? 신속히 인지하기 위해서…]

[한상혁/방송통신위원장 :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번 적극적으로 검토하겠습니다.]

국회 과방위는 'n번방' 사건 같은 중범죄에 대해서는 감형 규정을 축소하는 내용의 입법을 촉구하는 결의안도 냈습니다.

관련 법안을 넘겨받아 심사하는 법제사법위원회가 입법에 지나치게 신중하다는 인식이 깔려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김선탁) 

▶권지윤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아동음란물 소지' 1심 판결문 보니…92%가 벌금형 (by admin)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197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6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5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4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3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2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1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90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89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8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7 SBS "제발 집에 계세요" 이탈리아, 무단 외출하면 '4백만 원'
7186 SBS "수입 없어요" 미국서도 '끼니 걱정'…경고 날린 WHO
7185 SBS 지난달 실업급여 역대 최대…재취업 생각에 '막막'
7184 SBS '폐업 · 휴업 · 실직' 눈물의 사업장…대출 받으려 긴 줄
7183 SBS "플랫폼 이동하며 성 착취…'저장·시청' 처벌 규정 필요"
7182 SBS '아동음란물 소지' 1심 판결문 보니…92%가 벌금형
SBS "텔레그램 제재 어려워"…'감형 적용 말자' 촉구
7180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9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8 국제/글로벌 천주교 "'개학' 맞춰 4월 6일부터 미사 재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