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아동음란물 소지' 1심 판결문 보니…92%가 벌금형

admin2020.03.25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렇게 사각지대가 없도록 법을 만드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게 그 법에 따라서 범죄자들을 제대로 처벌하는 것입니다. 피해자들은 평생 씻을 수 없는 고통과 두려움 속에 살아가야 하는 것과 비교하면, 가해자들이 받는 형량은 지나치게 가볍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201414984.jpg

▶영상 시청

<앵커>

이렇게 사각지대가 없도록 법을 만드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게 그 법에 따라서 범죄자들을 제대로 처벌하는 것입니다. 피해자들은 평생 씻을 수 없는 고통과 두려움 속에 살아가야 하는 것과 비교하면, 가해자들이 받는 형량은 지나치게 가볍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심영구 기자입니다.

<기자>

동영상 57개, 사진 1천300장.

한 피고인의 판결문에 첨부된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 목록입니다.

법원은 같은 범죄를 저지른 적은 없다며 징역 4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는데 이는 그나마 무거운 벌을 받은 편입니다.

아동 음란물 소지 92% 벌금형

지난해 1월 이후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 소지죄에 대한 1심 판결문 전체를 살펴봤더니 92%가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평균 벌금액은 298만 원, 실형은 1명도 없었고 나머지 8%는 집행유예였습니다.

1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 벌금을 주도록 한 법과는 괴리가 큽니다.

아동 음란물 소지 92% 벌금형

10대 4명에게 성 착취 영상 170여 개를 촬영하게 하고 또 다른 성 착취물 1만 8천 개를 갖고 있던 피고인은 징역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을 제작하면 최소 5년형, 최대 무기징역까지 가능하며 특히 이 피고인은 비슷한 범죄로 2번이나 처벌받은 적이 있지만, 재판부는 가족과 지인이 선처를 호소한다며 형을 깎아줬습니다.

아동 음란물 소지 92% 벌금형

성 착취물 제작 죄로 재판을 받은 피고인의 14.8%만 법정 최소형인 징역 5년 이상을 선고받았는데 대부분 성폭행 등 다른 범죄도 함께 저지른 경우입니다.

[김영미/변호사 (한국성폭력위기센터 이사) : 판사나 수사기관이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잘 인식 못 하는 것 같아요. 피해는 정말 성폭행 못지않게 평생 지속될 수 있는데.]

텔레그램 n번방은 시스템상 영상을 소지해야 볼 수 있습니다.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 소지라는 행위에 맞는 양형기준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소지혜, CG : 홍성용·송경혜)    

▶심영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플랫폼 이동하며 성 착취…'저장·시청' 처벌 규정 필요" (by admin) "텔레그램 제재 어려워"…'감형 적용 말자' 촉구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197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6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5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4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3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2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1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90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89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8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7 SBS "제발 집에 계세요" 이탈리아, 무단 외출하면 '4백만 원'
7186 SBS "수입 없어요" 미국서도 '끼니 걱정'…경고 날린 WHO
7185 SBS 지난달 실업급여 역대 최대…재취업 생각에 '막막'
7184 SBS '폐업 · 휴업 · 실직' 눈물의 사업장…대출 받으려 긴 줄
7183 SBS "플랫폼 이동하며 성 착취…'저장·시청' 처벌 규정 필요"
SBS '아동음란물 소지' 1심 판결문 보니…92%가 벌금형
7181 SBS "텔레그램 제재 어려워"…'감형 적용 말자' 촉구
7180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9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8 국제/글로벌 천주교 "'개학' 맞춰 4월 6일부터 미사 재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