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admin2020.03.25 21:00조회 수 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미성년자들을 성적으로 착취한 영상을 텔레그램에 퍼뜨린 조주빈이 오늘 사람들 앞에 섰습니다.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는데 반성의 기색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자신이 저지른 범죄를 진심으로 뉘우치지도 않았고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준 피해자들에게도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201414972.jpg

▶영상 시청

<앵커>

미성년자들을 성적으로 착취한 영상을 텔레그램에 퍼뜨린 조주빈이 오늘(25일) 사람들 앞에 섰습니다.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는데 반성의 기색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자신이 저지른 범죄를 진심으로 뉘우치지도 않았고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준 피해자들에게도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첫 소식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이 밖으로 걸어 나옵니다.

조사 과정에서 자해를 시도해 목에는 보호대를 차고 있었고 머리엔 반창고를 붙인 조 씨.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조주빈/'박사방' 운영자 :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15초간 발언에서 '사죄', '악마의 삶'을 언급했지만, 유명인들의 이름만 거론했을 뿐 정작 자신의 성 착취로 피해를 본 여성들에게는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조주빈/'박사방' 운영자 :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시나요?) ……. (미성년자 피해자들 많은데 죄책감 안 느끼시나요?) …….]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조 씨는 차에 탈 때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습니다.

경찰서 앞에서는 조 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조주빈을 강력 처벌하라! 처벌하라! 처벌하라! 법정 최고형을 구형하라! 구형하라! 구형하라!]

경찰은 구속 기간 만료가 임박해 조 씨의 신병을 검찰로 넘겼지만, 검찰과 별도로 조 씨와 공범들에 대한 수사를 계속합니다.

특히 조 씨가 운영한 박사방에 암호화폐를 지불하고 성 착취물을 보거나 공유한 유료회원들을 특정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하성원)    

▶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조윤하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by admin) "제발 집에 계세요" 이탈리아, 무단 외출하면 '4백만 원'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197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6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5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4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3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2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1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90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89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7 SBS "제발 집에 계세요" 이탈리아, 무단 외출하면 '4백만 원'
7186 SBS "수입 없어요" 미국서도 '끼니 걱정'…경고 날린 WHO
7185 SBS 지난달 실업급여 역대 최대…재취업 생각에 '막막'
7184 SBS '폐업 · 휴업 · 실직' 눈물의 사업장…대출 받으려 긴 줄
7183 SBS "플랫폼 이동하며 성 착취…'저장·시청' 처벌 규정 필요"
7182 SBS '아동음란물 소지' 1심 판결문 보니…92%가 벌금형
7181 SBS "텔레그램 제재 어려워"…'감형 적용 말자' 촉구
7180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9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8 국제/글로벌 천주교 "'개학' 맞춰 4월 6일부터 미사 재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