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admin2020.03.25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조주빈이 오늘 유명한 사람들을 여럿 언급한 것은 성범죄자이자 사기꾼인 자신을 대단한 사람인 것처럼 포장하고 또 과시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조주빈의 사기 행각도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는 좋은 자리를 주겠다고 제안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1414974.jpg

▶영상 시청

<앵커>

조주빈이 오늘(25일) 유명한 사람들을 여럿 언급한 것은 성범죄자이자 사기꾼인 자신을 대단한 사람인 것처럼 포장하고 또 과시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조주빈의 사기 행각도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는 좋은 자리를 주겠다고 제안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영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조주빈이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접촉한 것은 지난해 9월쯤입니다.

윤 전 시장은 당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에 속아 금품을 건넨 혐의로 2심 재판을 받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조주빈은 "내가 '청와대 최 실장'인데 재판으로 고생이 많으니 배려해주겠다"며 직접 윤 전 시장에 연락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면서 조 씨는 서울의 한 단체장 자리를 알아봐 주겠다며 수고비까지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주빈은 또 자신이 '판사'라며 새로운 인물인 것처럼 다시 속인 뒤 "재판을 잘 처리해주겠다"며 윤 전 시장에게 대가를 요구했습니다.

'박사방' 운영진인 공익근무요원이 확보한 개인정보로 접촉을 시작했기 때문에 윤 전 시장은 이러한 사기 행각을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전 시장은 방송에 출연시켜 억울함을 풀어주겠다는 조 씨의 제안을 받고 조 씨 일당과 JTBC 사옥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서 조 씨 일당이 손석희 사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본 뒤 돈을 건네게 됐다고 윤 전 시장 측근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3천만 원가량을 조 씨에게 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윤 전 시장을 불러 조 씨의 사기 행각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박선수, CG : 공지수)  

▶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홍영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by admin)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197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6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5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3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2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1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90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89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8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7 SBS "제발 집에 계세요" 이탈리아, 무단 외출하면 '4백만 원'
7186 SBS "수입 없어요" 미국서도 '끼니 걱정'…경고 날린 WHO
7185 SBS 지난달 실업급여 역대 최대…재취업 생각에 '막막'
7184 SBS '폐업 · 휴업 · 실직' 눈물의 사업장…대출 받으려 긴 줄
7183 SBS "플랫폼 이동하며 성 착취…'저장·시청' 처벌 규정 필요"
7182 SBS '아동음란물 소지' 1심 판결문 보니…92%가 벌금형
7181 SBS "텔레그램 제재 어려워"…'감형 적용 말자' 촉구
7180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9 SBS "n번방 참가자 신원 공개하라"…텔레그램 탈퇴 운동까지
7178 국제/글로벌 천주교 "'개학' 맞춰 4월 6일부터 미사 재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