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민식이법' 첫날 현장은…속도 측정기 없으면 '씽씽'

admin2020.03.25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 단속과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민식이법'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첫날인 오늘, 학교 앞 도로마다 달라진 것이 있는지 TJB 조혜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과속하던 SUV 차량에 치여 숨진 9살 고 김민식 군. 201415030.jpg

▶영상 시청

<앵커>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 단속과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민식이법'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첫날인 오늘(25일), 학교 앞 도로마다 달라진 것이 있는지 TJB 조혜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과속하던 SUV 차량에 치여 숨진 9살 고 김민식 군.

이후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이른바 민식이법이 국회에 발의됐고, 민식이 부모의 간절한 호소 끝에 어렵사리 통과됐습니다.

민식이 법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제한 속도를 시속 30㎞로 하향 조정하고, 무인 단속카메라와 신호기 설치 의무화가 핵심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

시행 첫날, 어린이보호구역에 속도 제한 표지판이 있어도 속도를 줄이는 차량은 거의 없고 불법 주정차도 여전합니다.

하지만 속도 측정기가 있는 곳에서는 과속이 현저히 줄었습니다.

자신의 속도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보니 제한 속도를 위반하는 차량이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정부는 2022년까지 현재 어린이보호구역에 5%만 있는 무인단속 장비를 2천 대 더 설치할 계획입니다.

또 어린이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 대기소인 옐로카펫과 노란 발자국도 대폭 확충할 계획입니다.

[고현채/대전 탄방초 6학년 : 이 앞에 있으면 차들이 안 보여서 그냥 지나가다 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데 뒤에 있으면 멀리 있는 차도 보이기 때문에 더 안전한 것 같아요.]

특히 앞으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사망사고를 낸 운전자는 무기징역까지 가중처벌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윤성 TJB)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민식이법' 첫날 현장은…속도 측정기 없으면 '씽씽' (by admin) 文 "진단시약 요청 국가 많다"…G20 '국제 공조' 선언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205 SBS 돌아온 나성범, 연습 경기서 시원한 첫 홈런 '쾅'
7204 SBS '민식이법' 첫날 현장은…속도 측정기 없으면 '씽씽'
SBS '민식이법' 첫날 현장은…속도 측정기 없으면 '씽씽'
7202 SBS 文 "진단시약 요청 국가 많다"…G20 '국제 공조' 선언
7201 SBS 文 "진단시약 요청 국가 많다"…G20 '국제 공조' 선언
7200 SBS 신규 확진 과반이 해외 유입…미국발 입국자도 자가격리
7199 SBS 윤석열 "반문명적 범죄"…'n번방 사건' 특별수사팀 구성
7198 SBS 윤석열 "반문명적 범죄"…'n번방 사건' 특별수사팀 구성
7197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6 SBS 오늘의 주요뉴스
7195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4 SBS [단독] "좋은 자리 주겠다"…조주빈, '靑 실장 · 판사' 사칭
7193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2 SBS 손석희 "조주빈 위협에 돈 건네"…유명인 사기 수사 확대
7191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90 SBS 고아 된 초등생에 '2천만 원대 보험금' 소송…결국 사과
7189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8 SBS 조주빈의 '15초 발언'…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7187 SBS "제발 집에 계세요" 이탈리아, 무단 외출하면 '4백만 원'
7186 SBS "수입 없어요" 미국서도 '끼니 걱정'…경고 날린 WHO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