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PC방 · 클럽 가보니…"어차피 걸릴 거 즐기다 걸려야죠"

admin2020.03.25 22: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PC방이나 노래방, 클럽에서 바이러스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얼마 전 정부가 강력한 방역 지침을 내렸습니다. 들어가려면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고 사람들 사이에서는 거리를 잘 유지하라고 했는데 이 지침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유수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201415014.jpg

▶영상 시청

<앵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PC방이나 노래방, 클럽에서 바이러스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얼마 전 정부가 강력한 방역 지침을 내렸습니다.

들어가려면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고 사람들 사이에서는 거리를 잘 유지하라고 했는데 이 지침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유수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의 한 지자체가 PC방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

입구에는 이용객 명부와 손 소독제가 놓여 있습니다.

감염 우려에다 평일인 탓에 빈자리가 많았는데도 곳곳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이용객이 눈에 띕니다.

안전거리를 무시하고 옆자리에 붙어 앉기도 합니다.

[PC방 직원 : 친구들이랑 같이 게임 하려고 오니까 따로 떨어져서 안 하는 것 같아요.]

PC방과 노래방, 클럽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단 작성, 이용자 간격 유지 등 7가지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합니다.

서울 시내 클럽들은 대부분 휴업에 동참했다가 지난 주말부터 일부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감염에 대한 걱정을 잊은 듯 서로 바짝 붙어 음악을 즐깁니다.

마스크를 안 쓴 사람도 곳곳에 눈에 띕니다.

[클럽 이용객 : 코로나가 집 근처에서 걸릴 수도 있고, 어차피 걸릴 것이라면 즐기다 걸려야죠.]

노래방은 PC방처럼 입구에 방역 수칙도 붙여 놓고 마스크 착용과 명단을 작성해야 합니다.

[노래방 직원 : 마스크 없이는 입장이 안 됩니다.]

꼼꼼하게 챙긴다 해도 막상 방에 들어간 뒤 일부 이용객들은 안전거리 유지나 마스크 착용을 따르지 않습니다

[노래방 이용객 : (마스크를) 걸치고만 있었어요. 저는 안 걸릴 걸 저는 알아요. 걸릴 확률이 별로 없어 보여서요.]

PC방과 노래방 업주들은 카페나 식당도 다중이용 시설인데 자신들만 사회적 거리 두기의 표적이 됐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VJ : 김형진)  

▶유수환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도쿄올림픽 전격 1년 연기…숨 가빴던 결정 과정 막전막후! (by admin) [日 연결] 사상 최초 '올림픽 1년 연기'…경제 손실 '골치'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225 SBS스포츠 페더러, 코로나19 관련 성금 12억 5천만 원 기부
7224 SBS스포츠 '코로나 위기 넘자'…독일 분데스리가 선수들 연봉 삭감 '동참'
7223 SBS스포츠 "자연스러웠나요?"…NBA 스타 이바카의 '휴지 리프팅'
7222 SBS스포츠 '버저비터'로 마침표…전태풍, 방송인 제2의 인생 시작
7221 SBS스포츠 올림픽 연기→선수촌 떠나는 태극전사들…"잠시 휴식"
7220 SBS스포츠 "골프대항전 라이더컵 연기하자"…선수들 목소리 높여
7219 국제/글로벌 [날씨] 건조한 날씨 속 제주 비 소식…오후부터 전국 확대
7218 국제/글로벌 클로징
7217 SBS스포츠 도쿄올림픽 전격 1년 연기…숨 가빴던 결정 과정 막전막후!
SBS PC방 · 클럽 가보니…"어차피 걸릴 거 즐기다 걸려야죠"
7215 SBS [日 연결] 사상 최초 '올림픽 1년 연기'…경제 손실 '골치'
7214 SBS "투표용지 윗자리 차지하자"…'의원 이적' 꼼수 대결
7213 SBS '온라인 개학'도 검토…학교 따라 개학 방식 달라질 듯
7212 SBS 혹시 음주운전 차량?…'S자형 단속' 도입 효과는
7211 SBS 1년 연기된 올림픽…'나이 제한' 종목 선수들은 어떻게?
7210 SBS 하루 만에 또 뒤집힌 민경욱 공천…끝없는 갈등
7209 SBS [날씨] 건조함 속 전국 '단비'…제주·남해엔 강한 비
7208 SBS 클로징
7207 SBS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7월 하순 개최' 유력
7206 SBS 마침표가 된 '버저비터'…전태풍, 코트와 작별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