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글로벌

[날씨] 밤사이 남부 '요란한 비'…그친 뒤 강풍 · 기온↓

admin2020.03.26 18: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현재 경기 남부와 충청 이남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는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제주 산지와 남부에는 올해 첫 호우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는데요, 앞으로도 제주 산간 지역은 최고 150mm, 남해안 100mm 안팎으로 많은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201415347.jpg

▶영상 시청

현재 경기 남부와 충청 이남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는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제주 산지와 남부에는 올해 첫 호우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는데요, 앞으로도 제주 산간 지역은 최고 150mm, 남해안 100mm 안팎으로 많은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남부 대부분 지방은 30~80mm, 중부와 경북은 10~30mm 안팎의 비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오늘(26일)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에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비가 그치면 부쩍 쌀쌀해지겠습니다.

내일 서울의 한낮 기온 16도 안팎에 머물겠고 바람이 강해서 체감 온도는 이보다 더 낮겠습니다.

모레는 서울의 한낮 기온이 13도까지 뚝 떨어지겠습니다.

내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다가 오전에 수도권 지역부터 점차 그치겠고요, 오후가 되면 대부분 지방의 비가 그치겠습니다.

내일 한낮 기온은 서울이 16도로 오늘보다 낮겠고요.

대구는 20도에 머물겠습니다.

당분간 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도쿄올림픽 연기…나이 제한에 걸리는 23세 축구 선수들은 출전할 수 있을까? (by admin) 일본 남자프로골프, 코로나19로 4월 국내 개막전 '취소'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258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7257 SBS "손학규 2번은 노욕"…정의당은 지지율 하락 전전긍긍
7256 SBS 호떡집도 아니고…'친황' 챙기려 뒤집고 또 뒤집고
7255 SBS 공룡이 짓밟은 연동형제…'의석' 욕심에 '민심' 외면
7254 SBS 총선 후보 등록 시작…정책 뒷전이고 꼼수만 보였다
7253 SBS 총선 후보 등록 시작…정책 뒷전이고 꼼수만 보였다
7252 SBS 오늘의 주요뉴스
7251 국제/글로벌 "눈팅만 했다" 주장하는 이용자들도 처벌 가능할까?
7250 국제/글로벌 [문명특급 EP.104] 사회생활 N년차 힘세정이 알려주는 (상사와) 싸움의 기술 (feat.아바타 면담)
7249 SBS스포츠 도쿄올림픽 연기…나이 제한에 걸리는 23세 축구 선수들은 출전할 수 있을까?
국제/글로벌 [날씨] 밤사이 남부 '요란한 비'…그친 뒤 강풍 · 기온↓
7247 SBS스포츠 일본 남자프로골프, 코로나19로 4월 국내 개막전 '취소'
7246 SBS스포츠 축구협회 "1997년생 선수들 올림픽 출전 허용해 달라" 요청
7245 SBS스포츠 [취재파일] 도쿄 올림픽 연기로 스포츠클라이밍 출전권 확보 무효 될 수도
7244 국제/글로벌 [날씨] 제주 호우특보…내일 오후까지 전국 비 소식
7243 SBS스포츠 [추억스환 #12] 양학선-리세광, 남북 체조 라이벌의 엇갈린 만남
7242 SBS스포츠 "구단 직원들 돕겠다"…연봉 자진 삭감한 축구선수들
7241 국제/글로벌 [인-잇] 당당하게 말한 '악마의 삶', 한국사회도 도왔다
7240 국제/글로벌 [취재파일] '방콕'에 지친 당신을 위해2…온라인 공짜 공연 더 모여라
7239 SBS스포츠 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올림픽 연기,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