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호떡집도 아니고…'친황' 챙기려 뒤집고 또 뒤집고

admin2020.03.26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미래통합당에서는 막판 공천 과정에서 최고위원회가 결정한 것을 공천관리위원회가 뒤집고, 그것을 또다시 최고위원회가 뒤집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정당 공천이 무슨 호떡 뒤집는 것 같다는 비판까지 나온 가운데, 민경욱 의원이 결국 공천장을 받았습니다. 201415388.jpg

▶영상 시청

<앵커>

미래통합당에서는 막판 공천 과정에서 최고위원회가 결정한 것을 공천관리위원회가 뒤집고, 그것을 또다시 최고위원회가 뒤집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정당 공천이 무슨 호떡 뒤집는 것 같다는 비판까지 나온 가운데, 민경욱 의원이 결국 공천장을 받았습니다.

이어서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25일)밤 긴급 최고위원회를 연 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선택은 '민경욱 의원 살리기'였습니다.

인천시 선관위가 민 의원의 홍보물에 허위 내용이 있다고 판단한 것을 근거로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 무효를 의결했지만, 다시 뒤집은 것입니다.

'막말' 논란이 잦았던 민 의원이 공천에서 부활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지난달 공관위가 공천에서 배제하자 최고위가 경선 기회를 주는 것으로 이미 한 번 구제됐습니다.

당 지도부가 이렇게까지 '민 일병 구하기'에 애쓰는 이유는 무엇일까.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수용하기 어려운 결정에 대한 지적들이 있었습니다. 정리를 할 필요가 있어서 정리를 당 대표로서 (했습니다.)]

하지만 당에서는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 밀린 황 대표가 막판에 '측근들 챙기기'에 나선 것이라는 시각이 많습니다.

복수의 통합당 의원들은 "친황계 인사가 대부분 공천 과정에서 배제되면서 리더십에 의문이 제기됐다"며 "그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새벽 최고위에서 부산 금정 등 4곳의 공천을 무효로 바꾼 것도 비슷한 이유로 보입니다.

통합당은 김종인 전 의원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역대 최다 물갈이를 예고하고 야심 차게 시작했던 통합당 공천은 황 대표 측과 공관위의 힘겨루기 속에서 용두사미로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채철호)

▶김민정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손학규 2번은 노욕"…정의당은 지지율 하락 전전긍긍 (by admin) 공룡이 짓밟은 연동형제…'의석' 욕심에 '민심' 외면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261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7260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7259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7258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7257 SBS "손학규 2번은 노욕"…정의당은 지지율 하락 전전긍긍
SBS 호떡집도 아니고…'친황' 챙기려 뒤집고 또 뒤집고
7255 SBS 공룡이 짓밟은 연동형제…'의석' 욕심에 '민심' 외면
7254 SBS 총선 후보 등록 시작…정책 뒷전이고 꼼수만 보였다
7253 SBS 총선 후보 등록 시작…정책 뒷전이고 꼼수만 보였다
7252 SBS 오늘의 주요뉴스
7251 국제/글로벌 "눈팅만 했다" 주장하는 이용자들도 처벌 가능할까?
7250 국제/글로벌 [문명특급 EP.104] 사회생활 N년차 힘세정이 알려주는 (상사와) 싸움의 기술 (feat.아바타 면담)
7249 SBS스포츠 도쿄올림픽 연기…나이 제한에 걸리는 23세 축구 선수들은 출전할 수 있을까?
7248 국제/글로벌 [날씨] 밤사이 남부 '요란한 비'…그친 뒤 강풍 · 기온↓
7247 SBS스포츠 일본 남자프로골프, 코로나19로 4월 국내 개막전 '취소'
7246 SBS스포츠 축구협회 "1997년생 선수들 올림픽 출전 허용해 달라" 요청
7245 SBS스포츠 [취재파일] 도쿄 올림픽 연기로 스포츠클라이밍 출전권 확보 무효 될 수도
7244 국제/글로벌 [날씨] 제주 호우특보…내일 오후까지 전국 비 소식
7243 SBS스포츠 [추억스환 #12] 양학선-리세광, 남북 체조 라이벌의 엇갈린 만남
7242 SBS스포츠 "구단 직원들 돕겠다"…연봉 자진 삭감한 축구선수들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