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admin2020.03.26 21: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조주빈의 박사방 일당 가운데에는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빼낸 구청 공익근무요원이 있습니다. 특히 이 공익근무요원은 앞서 개인정보 유출로 징역형을 받았는데, 심지어 출소한 뒤 다시 구청에 배치돼 개인정보 업무를 맡아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01415411.jpg

▶영상 시청

<앵커>

조주빈의 박사방 일당 가운데에는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빼낸 구청 공익근무요원이 있습니다. 특히 이 공익근무요원은 앞서 개인정보 유출로 징역형을 받았는데, 심지어 출소한 뒤 다시 구청에 배치돼 개인정보 업무를 맡아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영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조주빈에게 어린이집 원아 살해를 청탁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수원 영통구청 공익근무요원 강 모 씨.

구청 전산망을 통해 개인정보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던 강 씨는 지난해 말, 30대 여성 A 씨와 가족의 정보를 조주빈에게 넘겨 살해를 청탁했습니다.

그런데 강 씨는 2017년에도 공공 기관에 공익 요원으로 복무하며 개인정보를 빼냈던 사실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강 씨는 당시 경기도의료원 소속 공익 요원이었는데 병원 컴퓨터에서 A 씨 개인 신상과 의료 기록을 빼낸 것입니다.

A 씨를 스토킹하며 상습 협박을 일삼던 강 씨는 1년 2개월 징역을 산 뒤 지난해 3월 출소했습니다.

황당한 건 복무 기간이 남은 강 씨가 출소 9일 만에 구청 공익으로 배치돼 개인정보에 또다시 접근할 수 있게 됐다는 것입니다.

구청은 과거 강 씨가 개인정보 유출 관련 전과가 있는지도 전혀 몰랐습니다.

[구청 관계자 : (전과 있는지는?) 전혀 몰랐어요. 그런 전과가 있는 거를 개인정보라고 안 알려준 게 가장 제도 개선 반드시 해야 (하는 부분인 것 같아요.)]

병무청은 전과는 개인의 민감한 정보이고 복무 기관에 범죄 경력을 통지할 법적 근거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성범죄·강력범죄 전과자들은 아동복지시설 같은 사회복지시설만 제한될 뿐 개인정보 접근이 가능한 시청, 구청 같은 행정기관에는 얼마든지 배치될 수 있습니다.

수원시는 병무청에 공익 요원 배치 전 범죄경력 조회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CG : 박상현, VJ : 김종갑)

▶홍영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by admin) [단독] '10대 노예' 성 착취한 또 다른 'n번방' 추적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286 국제/글로벌 클로징
7285 SBS 긴급대출 1천만 원…"받기도 어렵고 받아도 부족해요"
7284 SBS 50명 공장 직원이 10명으로…'수출 의존' 중소기업 위기
7283 SBS 텅 빈 극장…CGV, 이번 주말부터 30% 문 닫는다
7282 SBS "성 착취 처벌하라"…엄벌 기준 만들고 피해자 보호해야
7281 SBS 백종원 · 대도서관도…"나를 위한 투표" 함께 해요!
7280 SBS [날씨] 밤사이 남해안 강한 비…그친 뒤 기온 '뚝'
7279 SBS 클로징
7278 SBS [단독] 여자친구 사건 뛰어든 검사…'직위 이용' 감찰
7277 SBS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한국판 '양적 완화'
7276 SBS 다주택 공직자 53명, 수도권에 426억 '부동산 사랑'
7275 SBS 美, 2천700조 원 코로나 대응…"실업자에 넉 달 월급"
7274 SBS 공주보 두고 혈투…'행정수도 완성' 적임자는?
7273 SBS 올림픽 연기에도…美 카누-카약 대표팀 훈련 현장
7272 SBS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7271 SBS 선수촌서만 2달, 드디어 밖으로…태극전사들 퇴촌 표정
7270 SBS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7269 SBS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SBS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7267 SBS [단독] '10대 노예' 성 착취한 또 다른 'n번방' 추적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