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다주택 공직자 53명, 수도권에 426억 '부동산 사랑'

admin2020.03.26 22: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지난해 12월 16일 강력한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수도권에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할 것을 권고한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솔선수범하자는 것이었는데, 오늘 발표에 따르면 지금도 고위공직자 3명 중 1명은 집을 2채 이상 갖고 있습니다. 201415428.jpg

▶영상 시청

<앵커>

지난해 12월 16일 강력한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수도권에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할 것을 권고한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솔선수범하자는 것이었는데, 오늘(26일) 발표에 따르면 지금도 고위공직자 3명 중 1명은 집을 2채 이상 갖고 있습니다. 또 좀 더 들여다보면, 서울 강남 3구나 수원, 용인, 성남에 새로 부동산을 산 공직자들도 상당수였습니다. SBS 데이터저널리즘팀이 공직자들의 수도권 부동산 매입 부분을 따로 분석했습니다.

정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집값과의 전쟁'을 선포하며 정부가 갖가지 부동산 규제를 내놓은 한 해였지만, 공직자들의 주택 사랑은 여전했습니다.

공직자들의 수도권 사랑

지난 한 해 서울 등 수도권의 신규 부동산을 등록한 2주택 이상 공직자는 모두 53명.

신규 부동산 평균 가격은 4억 3천700만 원.

강남, 서초, 송파 등 서울의 강남 3구가 23%나 됐고, 이어 '수·용·성'으로 불리는 경기도 수원, 용인, 성남이 15%로 조사됐습니다.

53명 가운데 금액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1위였습니다.

서울 방이동의 상가와 대치동 은마아파트, 경기도 하남시의 건물을 포함해 배우자 명의로만 39억 원의 수도권 부동산을 새로 신고했습니다.

임 의원은 지난해 결혼한 배우자의 재산을 새로 신고해 수도권 부동산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를 26억 5천만 원에 취득한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이 뒤를 이었습니다.

지역구인 충남 서산에 자택이 있는 성 의원은 실거주 목적으로 아파트를 새로 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상선 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박성민 인천광역시의원, 배광국 서울서부지방법원장 순이었습니다.

2주택 이상 공직자 53명이 지난해 수도권 지역에 새로 등록한 부동산 가격은 모두 합해 426억 원이 넘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VJ : 정한욱, 자료분석 : 배여운)

▶정혜경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한국판 '양적 완화' (by admin) 美, 2천700조 원 코로나 대응…"실업자에 넉 달 월급"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278 SBS [단독] 여자친구 사건 뛰어든 검사…'직위 이용' 감찰
7277 SBS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한국판 '양적 완화'
SBS 다주택 공직자 53명, 수도권에 426억 '부동산 사랑'
7275 SBS 美, 2천700조 원 코로나 대응…"실업자에 넉 달 월급"
7274 SBS 공주보 두고 혈투…'행정수도 완성' 적임자는?
7273 SBS 올림픽 연기에도…美 카누-카약 대표팀 훈련 현장
7272 SBS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7271 SBS 선수촌서만 2달, 드디어 밖으로…태극전사들 퇴촌 표정
7270 SBS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7269 SBS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7268 SBS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7267 SBS [단독] '10대 노예' 성 착취한 또 다른 'n번방' 추적
7266 SBS 외국서 주목한 '신속 진단키트'…우리는 왜 안 쓰나
7265 SBS 日, 올림픽 연기되니 확진 급증…"감염 폭발 중대 국면"
7264 SBS 병상 없어 바닥 누운 환자들…"코로나19 과소평가했다"
7263 SBS 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방역 방해 반사회적 단체"
7262 SBS 자가격리 무단 이탈하면 경찰 출동…외국인은 추방
7261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7260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7259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