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여자친구 사건 뛰어든 검사…'직위 이용' 감찰

admin2020.03.26 22:00조회 수 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현직 검사가 여자친구와 관련 있는 사건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임용된 지 1년이 채 안 된 신임 검사입니다. 강청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경찰서에 보이스피싱 사건 고소장이 접수됐습니다. 201415430.jpg

▶영상 시청

<앵커>

현직 검사가 여자친구와 관련 있는 사건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임용된 지 1년이 채 안 된 신임 검사입니다.

강청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경찰서에 보이스피싱 사건 고소장이 접수됐습니다.

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됐는데, 수사팀이 특이사항을 경찰 지휘부에 보고했습니다.

피해 여성의 남자친구라며 현직 검사라고 신분을 밝힌 한 남성이 신고 시점과 조사 과정에서 철저한 사건 처리를 당부했다는 것입니다.

확인 결과 이 남성은 지난해 5월 신규 임용돼 수도권 검찰청에서 근무 중인 A 검사였습니다

A 검사는 수사팀에 엄중한 처벌을 원한다는 탄원서와 보이스피싱 관련 법리 검토 서류까지 팩스로 보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보이스피싱 수사하는 (관련 법리) 그런 거죠. (경찰) 수사관들도 다 아는 내용들이었으니까요.]

검찰도 영장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이 사실을 인지하고 A 검사 소속 검찰청에 이를 통보했습니다.

이에 대해 A 검사는 본인이 먼저 검사 신분을 밝힌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초기 신고 때 경찰이 미숙하게 대응해 이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수사기관 관계자만 알 수 있는 이야기를 했고, 이에 경찰관이 신분을 물어와 검사라고 답했을 뿐이라는 것입니다.

또 법리 검토 서면을 보낸 것은 '피해자 측으로서 조치한 것뿐'이라고 답했습니다.

검사윤리강령 18조는 검사는 다른 기관에서 취급하는 사건 등에 대해 부당한 영향력을 미치는 행동을 하면 안 된다고 규정돼 있습니다.

[김한규 변호사/前 대검 검찰개혁위 위원 : 이미 신분이 검사로 드러나게 된 상황에서 그런 자료라든가 전화를 받는 수사기관 입장에서는 공정한 직무집행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죠. 대처하는 데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거든요.]

대검찰청은 해당 검사가 직위를 사적으로 이용한 의혹이 있어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유미라)

▶강청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클로징 (by admin)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한국판 '양적 완화'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SBS [단독] 여자친구 사건 뛰어든 검사…'직위 이용' 감찰
7277 SBS 한은, 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한국판 '양적 완화'
7276 SBS 다주택 공직자 53명, 수도권에 426억 '부동산 사랑'
7275 SBS 美, 2천700조 원 코로나 대응…"실업자에 넉 달 월급"
7274 SBS 공주보 두고 혈투…'행정수도 완성' 적임자는?
7273 SBS 올림픽 연기에도…美 카누-카약 대표팀 훈련 현장
7272 SBS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7271 SBS 선수촌서만 2달, 드디어 밖으로…태극전사들 퇴촌 표정
7270 SBS 손흥민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 릴레이…다음 주자는?
7269 SBS '악마들' 수사받지만…영상 유포될까 "공포 더 커져"
7268 SBS [단독] '개인정보 유출' 박사방 공익요원, 또 같은 업무
7267 SBS [단독] '10대 노예' 성 착취한 또 다른 'n번방' 추적
7266 SBS 외국서 주목한 '신속 진단키트'…우리는 왜 안 쓰나
7265 SBS 日, 올림픽 연기되니 확진 급증…"감염 폭발 중대 국면"
7264 SBS 병상 없어 바닥 누운 환자들…"코로나19 과소평가했다"
7263 SBS 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방역 방해 반사회적 단체"
7262 SBS 자가격리 무단 이탈하면 경찰 출동…외국인은 추방
7261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7260 SBS '자가격리' 무시한 유학생, 제주 여행…"책임 묻겠다"
7259 SBS 귀국 유학생 잇단 확진 '비상'…공항선 '도보 검사'
첨부 (0)